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밤새 추가 확진자 없어…고3 확진자 부모 등 모두 음성

송고시간2020-05-31 09:15

선별진료소 찾은 고3 학부모 긴장
선별진료소 찾은 고3 학부모 긴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0일 부산 동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학부모들이 검체 검사를 받는 학생들을 바라보고 있다. 부산에서는 지난주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 수업이 진행된 이후 처음으로 내성고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2020.5.30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고3 확진자(부산 144번)와 관련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산 우려가 컸지만, 밤새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내성고 3학년 A군(부산 144번 확진자)과 접촉한 가족과 학교 관계자 등 86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고3 학생이 학원과 PC방 등지에서 접촉한 사람은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우선 A 군 가족 등이 음성으로 나와 한숨 돌렸지만, 아직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A 군 감염경로를 아직 파악하지 못했고 PC방 등지에서 마스크를 완벽히 착용하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A 군과 접촉한 사람은 체대 입시 학원, PC방 2곳, 학교 등에서 모두 125명이다.

A군은 지난 29일 오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 27일 감기 증상이 있어 등교하지 않고 동래구 한 의원에서 인후염 진단을 받은 뒤 상태가 호전해 29일 오전 등교한 뒤 다시 증상이 나타나 조퇴했다.

29일 오전 10시께 부산 동래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검사를 받은 뒤 6시간가량 동래구 명륜동 BRB PC방에 머물렀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