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농토서 한국 콩나물콩 자라날까…연해주서 시험 재배

송고시간2020-05-31 08:55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100여년 전 우리의 옛 선조들이 농사를 짓던 러시아 농토에서 자란 콩나물이 우리 식탁에 올라올 날이 머지않았다.

한국의 콩나물 콩이 러시아 극동 연해주(州)의 농지에서 처음으로 시험 재배된다.

한국농어촌공사 러시아 극동 영농지원센터(이하 영농지원센터)는 최근 연해주 우수리스크에 위치한 러시아 국립 연방 농업과학연구소와 공동으로 콩나물 콩(나물용 콩)의 시험 재배에 들어갔다고 31일 밝혔다.

러시아 연해주에서 싹을 틔운 한국 콩나물 콩
러시아 연해주에서 싹을 틔운 한국 콩나물 콩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지난 29일 러시아 국립 연방 농업과학연구소 농지에서 싹을 틔운 한국의 콩나물 콩 모습. 한국농어촌공사 러시아 극동 영농지원센터는 이달 중순께 한국에서 들여온 콩나물 콩 종자를 연방 농업과학연구소에 심었다. 2020.5.31
vodcast@yna.co.kr

영농지원센터는 한국에서 들여온 콩나물 콩 종자를 지난 16일 600㏊에 달하는 국립 연방 농업과학연구소의 시험연구 포장(시험연구 목적의 농지)에 심어 관리하고 있다.

이미 싹을 틔운 콩나물 콩은 오는 10월 초에 수확될 전망이다.

러시아 국립 연방 농업과학연구소 예카테리나 세르게이나 콩 담당 연구실장은 연합뉴스에 "연해주의 기후에서 한국의 콩나물 콩이 잘 자라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1908년에 설립된 연방 농업과학연구소는 러시아의 핵심 농업연구시설이다.

한국서 들여온 콩나물 콩 '파종'
한국서 들여온 콩나물 콩 '파종'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지난달 중순 러시아 연방 농업과학연구소 관계자들이 한국농어촌공사 러시아 극동 영농지원센터가 추진하는 콩나물 콩 시험 재배를 위해 우수리스크시 외곽에 위치한 연방 농업연구소 농지에 콩나물 콩을 파종하고 있다. 2020.5.31 vodcast@yna.co.kr [영농지원센터 제공 = 연합뉴스]

영농지원센터는 1년간의 시험 재배를 거친 뒤 콩나물 콩 종자를 러시아 연방에 정식으로 등록할 계획이다.

정희익 영농지원센터 센터장은 "현재 국내에서 소비되는 콩나물의 상당량이 중국에서 수입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중국산에 의존하지 않는 새로운 해외 식량 기지 확보라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현지에 진출한 기업들이 새로운 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취지도 있다고 정 센터장은 덧붙였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20년 4월 해외수입정보'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까지 전체 수입물량 1만5천716t 가운데 중국산 콩나물 콩 수입량은 1만2천80t으로 76%를 차지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중국산 콩나물 콩 수입량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해주에서 농사짓는 한국 기업
연해주에서 농사짓는 한국 기업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지난 29일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 있는 한국 기업 '서울사료' 관계자가 콩 파종 작업을 하고 있다. 2020.5.31
vodcast@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세계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보호주의를 강화하면서 식량 안보에 대한 관심 역시 덩달아 커지고 있다.

러시아 극동 연해주는 이미 10여년 전부터 우리 기업들이 진출한 한국의 대표적인 해외 식량 전초기지다.

한때 발해의 땅이었고 구한말 우리 동포들이 집단 거주하면서 벼농사를 지었던 극동 우수리스크 인근에는 현재 7개의 한국 기업들이 대규모로 땅을 확보해 농사를 짓고 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