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업차 입국한 방글라데시인 2명 화성서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0-05-30 23:58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최근 경기 화성지역 공장에 취업하려고 입국한 방글라데시 국적 이주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썰렁한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썰렁한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연합뉴스]

화성시는 30일 방글라데시 국적 30대 남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화성의 한 공장에 취업하기 위해 방글라데시인 2명과 함께 27일 오전 10시 입국한 A씨는 입국자 전용 안심 택시를 이용해 장안면 숙소로 온 뒤 전날 기침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방역 당국에 외출하지 않고 자가 격리 상태로 생활해왔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추가 확진자 B씨는 27일 오전 5시 입국해 마스크를 쓴 상태로 콜택시를 타고 향남읍 숙소로 왔으며, 별다른 증상은 없었으나 전날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 또한 외출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 2명의 거주지 등을 소독하는 한편, 정확한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이로써 화성지역 확진자는 2명 늘어 27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28일 평택에서도 화성의 한 공장에 취업하기 위해 27일 방글라데시인 12명과 함께 입국한 20대 남성(평택 49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