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 삼성고시 이틀째…오전·오후 두 차례 실시

송고시간2020-05-31 05:11

전날 2차례 포함 총 4차례…삼성전자 지원자만 응시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삼성그룹의 입사시험이 31일도 이어진다.

전날 두 차례에 나눠 진행됐던 삼성그룹의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는 이날도 오전 9시와 오후 2시로 나눠 치러진다.

2일차에는 삼성전자[005930] 입사 지원자들만 시험을 치른다. 전날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그룹 전자 관계사, 바이오 관계사 지원자 등이 응시했다.

시험은 수리영역 20문항과 추리영역 30문항으로 구성되며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총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삼성 직무적성검사 응시자 키트
삼성 직무적성검사 응시자 키트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응시 시간대별로 출제 문제는 상이하다. 첫날에는 수리 영역이 지나치게 어려웠다는 평이 많았고, 전반적인 체감 난이도가 높게 나타났다.

시험 과정 중 프로그램상 오류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모든 사람이 퇴장한 뒤 추가 시간이 부여됐다.

스마트폰 프로그램을 통한 시험 감독, 좁은 모니터 화면 등 처음 겪는 제약사항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응시자도 많았다.

모니터에 손을 대지 못하게 하거나, 화면 밖으로 손이 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등 제한으로 시험을 평소처럼 치르지 못했다는 것이다.

한 응시자는 "집 주변 소음 문제가 심각했다"며 "환경이 통제가 안 되는 이런 시험은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응시를 앞둔 삼성전자 지원자 김모(28)씨는 "모니터를 보고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점이 가장 우려된다"며 "부정행위 가능성도 있는 것 아니냐"고 불안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삼성고시 앞두고 예비소집
온라인 삼성고시 앞두고 예비소집

['취업사이다'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앞서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조치에 동참하고자 GSAT를 온라인으로 전격 전환했다.

대규모 현장시험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비대면' 시대에 걸맞은 채용 방식의 혁신이라는 점에서 채용시장의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삼성은 온라인 시험인 만큼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응시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면접 일정은 미정이나 통상 한 달 뒤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한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