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방역 모델·5G 등 국제표준화에 3천258억원 투입

송고시간2020-05-31 11:00

K방역 (PG)
K방역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부가 K-방역 모델, 5G, 지능형교통체계 등 분야별 핵심 기술에 대한 국제·국가 표준을 만드는데 3천258억원을 투입한다.

국가표준심의회는 16개 부·처·청 합동으로 '2020년도 국가표준시행계획'을 수립·의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제4차 국가표준기본계획(2016∼2020)에 따른 12대 중점 과제 달성을 위해 올해는 작년보다 18% 증가한 3천258억원을 투자, 101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부처별로 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빅3'와 수소기술 등 신산업 분야에서 표준을 집중 개발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적 신뢰를 받은 'K-방역모델'(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의 ISO(국제표준화기구) 국제표준화도 본격 추진한다.

오는 11월 국제표준 제정을 앞둔 실시간 유전자 증폭 기반 진단기법(RT-PCR)을 비롯해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 등 총 18개 항목에 대해 국제표준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술 표준화를 추진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고추장, 김치, 된장 등 한국 전통식품, 해양수산부는 새우젓, 멸치액젓, 김 등 수산 제품 표준화에 힘쓸 계획이다.

정부는 제5차 국가표준기본계획(2021∼25년)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 합동 TF를 구성해 코로나19 이후 언택트·디지털 경제 등에 대해 표준화 전략을 만들 계획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