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간산업기금, 대한항공 선지원금 수용…아시아나는 유보

송고시간2020-06-01 06:13

대한항공 A330 여객기
대한항공 A330 여객기

[대한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책은행이 대한항공에 긴급 지원한 자금을 기간산업안정기금으로 이관하는 방안을 정부가 추진한다.

아시아나항공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의 자금을 지원받았으나 인수·합병(M&A) 과정에 있다는 특수성에 기간산업안정기금 이관 여부가 유보된 상태다.

정부 관계자는 1일 "기간산업안정기금 가동 전 국책은행을 통해 대한항공을 먼저 지원한 것"이라며 "대한항공 지원액을 기금으로 이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애초 기간산업안정기금으로 대한항공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기금 가동까지 시간이 걸려 국책은행의 긴급 지원 형태로 대한항공에 유동성을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는 얘기다.

기금 가동 전 '선(先)지원' 성격이 강했던 만큼 대한항공 지원액을 이번 주 본격 가동되는 기금에서 수용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 4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대한항공에 1조2천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운영자금 2천억원 대출, 7천억원 규모 자산유동화증권(ABS) 인수, 영구채 3천억원(발행 1년 후 주식전환권 부여) 인수 등이 세부 지원 내용이다.

3천억원 규모의 영구채 인수가 포함된 만큼 기금 전환에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기금은 총 지원금액의 최소 10%는 전환사채와 신주인수권부사채 등 주식연계증권으로 지원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선지원금의 기금 전환 여부와는 별개로 기금을 통한 대한항공 추가 지원도 있을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대한항공 지원액 1조2천억원은 상반기에 필요한 자금"이라며 "하반기에 또 자금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의 올해 만기 도래 차입금(은행 차입금·금융 리스·회사채·ABS)은 3조3천20억원이다. 올해 조기 상환권의 최초 행사 기간을 맞는 신종자본증권(7천11억원)까지 더하면 올해 만기 도래 차입금은 약 4조원으로 늘어난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금 전환 문제에서 아시아나항공 상황은 대한항공과 다르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 4월 말 아시아나항공에 1조7천억원을 마이너스 통장과 비슷한 한도 대출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선지원 개념으로 지원이 결정됐으나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시각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M&A 과정에 있는 아시아나항공은 지원금을 기금으로 이관하면 협상 주체 문제 등이 생길 수 있다"며 "M&A 경과를 보고 기금 이관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는 상황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포기할 것이라는 관측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인수 포기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 아시아나항공 지원금도 기금으로 이관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의 본격적인 가동을 위한 작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금융당국은 5월 28일 기금 출범식을 열어 기금운용심의회 위원 7명을 위촉했다.

출범식 직후 열린 회의에서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위원들의 호선으로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위원들은 오는 4일 두 번째 회의를 열어 기금운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