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칼바람 부는 MLB' 애리조나, 구단 직원 25% 해고·휴가

송고시간2020-05-30 09:59

관중 기다리는 체이스 필드
관중 기다리는 체이스 필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메이저리그(MLB)에 연일 칼바람이 불어닥치고 있다.

AP통신은 30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코로나19로 인한 수입 감소를 이유로 구단 직원의 약 4분의 1을 해고하거나 휴가 보냈다고 보도했다.

남은 직원들의 연봉은 평균 15% 가까이 삭감된다. 고연봉자일수록 더 많이 깎이는 구조다.

애리조나는 야구 운영 부서는 거의 건드리지 않고 티켓 판매 등 사업 부문의 인력을 대규모 감원했다.

다만 애리조나는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에게는 최소 6월까지 급여 보장을 약속했다.

애리조나 구단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우리는 직원들을 극도로 아끼기에 더 힘든 결정이었다"며 "올해 야구를 하게 된다고 하더라도 무관중일 게 확실해서 경제적인 손실이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단으로서는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