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 페루에 110억불 탄력대출제도 이용 승인

송고시간2020-05-30 05:02

워싱턴 IMF 본부
워싱턴 IMF 본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페루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의 탄력대출제도(FCL)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IMF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페루의 위기 예방을 위해 2년간 110억달러(약 13조6천억원) 규모의 FCL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신축적 신용공여제도'라고도 불리는 FCL(Flexible Credit Line)은 상대적으로 재정 상태가 건전한 국가가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해졌을 때 IMF에서 필요한 만큼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IMF 웹사이트에 따르면 2009년 제도 도입 이후 멕시코, 콜롬비아, 폴란드 3개국만이 이용했는데, 이들 나라도 실제로 대출을 집행하진 않았다. 최근엔 칠레도 FCL 이용을 신청한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내놓은 바 있는 페루 정부 역시 FCL을 예방 차원에서 신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페루 당국은 엄격한 봉쇄 조치를 시행하고 사회경제적 여파를 줄이기 위한 대규모 정책 패키지를 내놓는 등 (코로나19에) 결단력 있게 대응했다"며 "이는 페루의 풍부한 재정 여력과 통화정책 신뢰성 덕분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IMF의 서반구 담당 알레한드로 베르네르는 페루의 FCL 신청이 "매우 신중하고 시의적절하다"며 "실제로 대출을 이용하지 않길 바라지만 지금은 불확실성의 시대"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