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유혈폭동'에 "약탈 시작되면 총격 시작" 강경론 논란

송고시간2020-05-30 00:11

'흑인 사망' 초기 애도 기조에서 폭력시위로 번지자 강경태세

흑인 폭동 보복 공언한 문구 인용해 논란 자초…'백인 우월주의' 비판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남성을 둘러싼 시위가 유혈 폭력사태로 번지자 이들을 '폭력배'라고 규정하고 군 투입에 총격까지 운운하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과거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한 한 경찰의 문구를 인용해 논란을 자초했다.

'흑인 플로이드 사망' 성난 시위대 방화로 불타는 건물
'흑인 플로이드 사망' 성난 시위대 방화로 불타는 건물

(세인트폴 EPA=연합뉴스)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분노한 시위대의 폭동이 번진 미네소타 주도 세인트폴에서 28일(현지시간) 한 상점 건물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 leekm@yna.co.kr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1시께 올린 트윗에서 시위대를 '폭력배'(Thugs)'라고 지칭한 뒤 "이들 폭력배가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나는 이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고 썼다.

그는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와 논의했다고 밝힌 뒤 "그에게 군대가 내내 함께 있다고 말했다"며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우리는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약탈이 시작될 때 총격이 시작된다"며 군 투입은 물론 총격 대응 엄포까지 놨다. 실제로 이날 오전 500명의 주방위군이 배치됐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지난 25일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터지자 성난 군중이 도심에서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또 시위대가 대형 마트를 부순 뒤 물건을 약탈하고 미니애폴리스 경찰서에 난입해 화재가 발생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제이컵 프라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을 향해서도 "지도력이 완전히 부족하다"며 "매우 나약한 급진 좌파 시장인 제이컵 프라이가 행동을 취해 도시를 통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SNS 규제 행정명령' 서명 전 발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SNS 규제 행정명령' 서명 전 발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 대한 규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 leekm@yna.co.kr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폭력시위로 확산되기 전인 28일 오전만 해도 플로이드의 죽음에 대해 "매우 매우 슬펐다"며 경찰의 가혹행위 장면이 담긴 영상에 대해서도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경찰이 연루된 살인사건 후에 종종 침묵하고 경찰을 방어한 오랜 전력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평소답지 않게 목소리를 냈다"며 "그러나 폭력이 끓어오르자 그의 언어는 더욱 공격적인 것이 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기조를 둘러싼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특히 "약탈이 시작될 때 총격이 시작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큰 논란을 불러왔다.

외신은 이 발언이 1967년 흑인 시위에 대한 폭력적 보복을 공언한 월터 헤들리 당시 마이애미 경찰서장이 만든 문구라는 데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용이 자칫 흑인 시위대를 향한 강경 진압을 묵인할 수 있다는 우려인 셈이다.

트위터는 이 트윗이 올라오자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며 '보기'를 클릭한 뒤에야 원문을 볼 수 있도록 또다시 '딱지'를 붙였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은 경찰을 향한 그의 지지를 자랑하며 자신을 법 집행관의 동맹으로 오랫동안 묘사해 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총격 경고는 경찰의 무력 사용에 관한 이전 발언을 다시 상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릎으로 흑인 용의자 목누르는 미국 경찰관
무릎으로 흑인 용의자 목누르는 미국 경찰관

(미니애폴리스 AF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이 무릎으로 한 흑인 남성의 목을 누르고 있다. 위조 수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범인으로 의심되는 흑인을 체포하는 장면으로, 당시 현장을 지나가던 행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비디오에서 캡처한 사진. 이 흑인은 경찰의 이러한 행위로 결국 숨졌으며 연방수사국(FBI)은 사망 경위 수사에 착수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ymarshal@yna.co.kr

주지사연합 회장은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방송에 출연해 "법과 질서를 가져야 하고 방화와 약탈을 멈춰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트위터에 폭력을 선동하는 것은 방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라시다 틀라입 민주당 하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폭력적 백인 우월주의자"라고 맹비난했고,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상원 의원은 "트럼프의 트윗은 인종주의가 어떻게 보이는지 다시 한 번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프라이 시장도 기자들과 만나 "약함은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을 거부하는 것이고, 위기 때 다른 사람을 손가락질하는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는 미니애폴리스의 강함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