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교육청, 진로체험센터·농산어촌 특별법 절실

송고시간2020-05-31 09:00

21대 국회에 지원 요청…광산교육청·마을 복합교육문화센터 구축도 필요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은 21대 국회에서 지역 교육 특성에 맞는 농산어촌·섬학교 관련 특별법 제정과 진로체험센터 설립 등 주요 사업 예산 지원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31일 해당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미래 인재에게 필요한 미래기술과 핵심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4차산업혁명 진로체험센터를 설립하기로 하고 21대 국회에서 국비 확보가 필요하다.

2022년까지 총 150억원이 소요되는 진로체험센터에는 미래기술체험관, 진로 직업체험관, 진로 정보제공관, 진로상담실 등이 들어선다.

진로체험센터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이 될 학생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진로에 대한 뚜렷한 목표를 설계하는 다양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 교육청은 또한 광산교육지원청 원상회복도 숙원사업으로 추진한다.

1988년 전남 광산군이 광주광역시로 편입되면서 현재의 서부교육지원청으로 흡수·통합된 광산교육청을 광산교육지원청으로 회복시키는 것이다.

서부교육지원청의 관할 학교 수가 390개교, 학생 수가 14만4천여명에 달해 교육 현장의 지원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시 교육청은 국비 140억원 등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도 교육청은 농산어촌·섬학교 육성과 교육지원으로 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 교직원 근무를 유도하고자 농산어촌·섬학교 교육 발전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0대 국회 때 발의돼 처리가 안 되면서 자동 폐기된 당시 특별법(안)에는 농산어촌·섬학교교육지원회를 설치하고 농산어촌·섬학교지원센터를 설립·지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농산어촌·섬지역 학교 출신 학생 채용을 우대하고 대학특별전형 확대 및 등록금 지원 등을 포함했다.

전남도교육청 전경
전남도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특히 해당 학생의 공무원과 공공기관 채용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해당 지역 근무 교직원 우대 정책과 관련해 근무여건과 주거여건 개선책을 마련하고, 교직원 장기근무를 유도하고자 특별임용을 추진토록 했다.

해당 지역 근무 교직원에게 특별수당을 지급하도록 했다.

학교 구성원들의 문화·체육 여건 조성을 위한 시설복합공간도 마련토록 했다.

도 교육청은 이어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학교 유휴시설 등에 마을 복합교육문화시설을 구축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 확보에 국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 교육청은 인천(선한중학교 내 복합문화교육시설)과 경기(어울림 복합문화공간) 등 타지역 사례를 토대로 지역 국회의원과 관련 상임위원, 지자체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시·도교육청 관계자는 "21대 국회가 일하는 국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지역교육 특성에 맞는 법이 제정되고 필요한 사업의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조하겠다"며 "지역 국회의원들도 지역 교육 현안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