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 코로나19 재확산에 '한옥마을 상설공연' 잠정 연기

송고시간2020-05-29 10:59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번 주말 재개 예정이던 한옥마을 상설 공연을 잠정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전주 한옥마을 주말 야간공연
전주 한옥마을 주말 야간공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기되는 공연은 30일 오후부터 열릴 예정이던 '전주 한옥마을, 으라차차 향교길 공연'과 전주 한옥마을 상설콘텐츠인 '전통 연의 퍼레이드' 등이다.

또 조선왕조의 본향인 전주의 역사에 대해 알려왔던 '경기전 사람들'과 금·토요일 오후 7시 30분 전주한벽문화관 혼례마당에서 펼쳐지는 마당 창극 '변사또 생일잔치', 주말 마당놀이 '용을 쫓는 사냥꾼'도 일주일 뒤로 연기한 뒤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운영할 예정이다.

6월 6일부터 추진될 예정인 왕과의 산책, 수복청 상설공연, 수문장 교대식 등 역사문화 콘텐츠 프로그램도 연기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 한옥마을 인근에는 어린이집을 비롯해 초등, 중등, 고등학교가 모두 있어 다수의 시민과 여행객들이 모여드는 문화행사가 학생들의 안전과 직접적으로 연관될 수 있다"며 "잠정 연기된 행사들에 대해서는 향후 코로나19의 감염 추이를 지켜보면서 마을 주민과 학생, 여행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49000005

title : '보이스트롯', 일단 이들을 다 모았다는 것만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