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민에겐 5만원, 구청 공무원에겐 10만원씩…속보이는 자치구

송고시간2020-05-29 10:45

부산 사상구 사기진작 차원 지급 추진…구의회 '옳지 않아' 제동

부산 사상구청 전경
부산 사상구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사상구가 행정 성과로 확보한 정부 예산을 활용해 공무원들에게 10만원씩 포상금을 지급하려다 구의회에 제동이 걸렸다.

29일 부산 사상구와 사상구의회 등에 따르면 올해 사상구 2차 추경안에 포함된 '재정 신속 집행 평가에 따른 직원 격려 예산'이 구의회 본회의에서 삭감됐다.

사상구는 2019년 하반기 지방재정 신속 집행 추진실적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에 오른 데다 중간평가에서도 우수 자치구로 선정돼 특별교부세 총 5억7천만원을 확보했다.

구는 특별교부세 중 일부인 7천390만원을 재정 신속 집행 평가에 따른 직원 격려 예산으로 책정해 사상구 공무원 739명에게 10만원씩 지급하기로 계획했다.

하지만 구의회는 공무원 포상에 제동을 걸었다.

사상구의회 한 의원은 "공무원이 고생해서 추가 예산을 확보한 점은 인정하지만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주민들도 많고 각종 재난기금 지출 등으로 구 가용 예산이 많이 축소된 상황에서 현 상황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 5만원을 지급해놓고 공무원들에게 1인당 포상금이 10만원 지급되는 것을 비판하기도 했다.

사상구 관계자는 "밤낮없이 관련 업무에 투입된 공무원이 많아 사기 진작 차원에서 포상금 지급을 고려했다"며 "단순 회식 등의 격려 방법보다 지역 화폐로 포상금을 지급해 지역 내 소비를 유도해 경제 활성화를 이끌려 했지만, 의회에서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내 계획을 곧바로 철회했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