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상장 중국기업들 '회귀 행렬'…니오도 가세

송고시간2020-05-29 10:30

알리바바 이어 징둥·넷이즈·바이두 등 홍콩 2차상장 바람

미국 상장 중국기업들 '회귀 행렬'…니오도 가세
알리바바 이어 징둥·넷이즈·바이두 등 홍콩 2차상장 바람

2019년 상하이모터쇼 전시된 니오의 SUV 전기차
2019년 상하이모터쇼 전시된 니오의 SUV 전기차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을 계기로 미중 갈등이 신냉전 수준으로 격화한 가운데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업체 니오(중국명 웨이라이<蔚來>)도 중화권 증시 회귀 행렬에 동참할 전망이다.

29일 신랑과기(新浪科技)에 따르면 니오는 전날 밤 진행된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중국 증시에 상장 가능성과 관련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여기서 말하는 '중국 증시'에는 상하이와 선전 증시 외에도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 증시까지 포함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경제가 빠르게 발전하면서 그동안 알리바바, 징둥, 넷이즈, 핀둬둬, 씨트립 등 중국의 많은 유망 기업이 미국 증시에 상장해 거액의 사업 자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최근 미중 양국 관계가 급속히 악화하면서 급기야 미국 의회가 중국 기업의 자국 상장 조건을 까다롭게 하는 새 법안까지 추진하자 많은 중국 기업이 빠르게 발걸음을 홍콩으로 돌리고 있다.

특히 '중국판 스타벅스'로 촉망받던 루이싱커피가 일으킨 대형 회계부정 사건은 미국과 중국 시장에 모두 충격을 주면서 양국 자본시장 탈동조화(디커플링)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사인 알리바바가 작년 11월 홍콩에서 2차 상장을 한 것을 시작으로 미국 증시에 상장한 여러 중국 회사가 홍콩 추가 상장 채비를 하고 있다.

우선 징둥과 넷이즈가 내달 홍콩에 2차 상장을 할 예정이며 바이두, 씨트립 등도 홍콩 2차 상장을 검토 중이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