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성주 사드기지 한밤 기습 수송작전…요격미사일 반입한 듯(종합2보)

송고시간2020-05-29 07:36

국방부 "28일 밤∼29일 오전 지상수송 지원…일부 노후장비 교체"

미중갈등 속 한중관계 악화 우려…코로나19 속 전격 추진에 주민반발·논란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0.5.29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정빛나 기자 =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장비를 반입하기 위한 한밤중 '기습' 수송 작전을 펼쳤다.

국방부는 29일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주한미군의 성주기지 교체 장비 반입 등을 위한 육로 수송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작업은 오전 6시께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성주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화된 장비 교체를 위한 것"이라며 주변 여건을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반입된 장비는 발전기 등 노후화된 장비를 비롯해 일부 군사장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에서는 요격미사일 반입 가능성도 제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환경 평가 종료 등에 대비해 사드 정식 배치에 속도를 내기 위한 사전 작업의 성격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앞서 주한미군은 2017년 3월 성주 기지에 레이더와 미사일 발사대 2기를 배치했을 당시 정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그해 7월 청와대 지시에 따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신 일반환경영향평가를 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현재 국방부는 환경부와 함께 평가를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현재 임시 배치돼 작전 운용 중인 사드 발사대 6기 등 관련 장비의 배치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0.5.29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특히 이번 수송작전이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간의 외교관계가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낳는다.

또 사드 기지 내 장병 숙소(옛 골프장 클럽하우스)의 생활환경 개선 공사의 경우 지난해 8월부터 진행됐다.

다만 사드기지 공사에 반대하는 주민들과의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동안은 공사 장비 및 자재 등을 헬기로 이송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일부 장비의 규모가 커서 육로 수송이 불가피했다는 것이 국방부 설명이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주민들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간 계속 미뤄오던 육로 수송 작업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한밤중 '기습'적으로 진행한 셈이어서 논란도 예상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야간에 진행한 것"이라며 "장병들이 생활하는 시설 상태 등을 고려할 때 시기적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전날부터 사드 기지 주변에 경찰 수백 명이 배치되고 차량 이동 등이 포착되면서 사드기지에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이 집결해 밤샘 농성을 벌였다.

군 당국은 경찰력 지원을 받아 이동 통로를 확보했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큰 마찰 등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미, 성주 사드기지 한밤 기습 수송작전…요격미사일 반입한 듯(종합2보) - 4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