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병원 중환자실 앞 복도에 확진자 다녀가…의사 2명 자가격리

송고시간2020-05-28 22:08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대학병원 중환자실 앞 복도에 다녀간 사람이 코로나19로 확진됨에 따라 이 확진자와 접촉한 의사 2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서울 강동구는 인천시 발생으로 등록된 한 코로나 확진자가 상일동 소재 강동경희대병원에 다녀갔을 당시 병원 내 동선을 28일 공개하며 이렇게 밝혔다.

이 확진자는 25일 오전 10시 54분께 자가용 자동차로 병원 주차장에 도착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시 56분부터 중환자실로 이동한 후 11시부터 10분간 중환자실 앞 복도에 머물렀다.

당시 이 확진자와 이 병원 의사 2명이 접촉했다.

확진자와 접촉자 등 3명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인 의료진이 감염됐을 경우 위험이 매우 큰 점을 고려해 의사 2명을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했다고 강동구는 설명했다.

이 환자는 이어 11시 11분부터 5분간 엘리베이터를 타고 본관 1층으로 갔다가 11시 23분께 주차장에 도착한 후 병원에서 빠져나갔다.

이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의사 2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병원 의료진이 감염되면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고려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묵묵히 최선 다해'
'묵묵히 최선 다해'

(인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인천과 경기 부천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8일 오후 인천 계양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들이 진료를 하고 있다. 2020.5.28 ondol@yna.co.kr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030075400009

title : 1천160만년 전 살았던 가장 오래된 사람·유인원 조상 화석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