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완화 스위스, 성매매 허용하면서 유도·복싱은 금지"

송고시간2020-05-28 19:04

알랭 베르세
알랭 베르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완화하면서 성매매는 허용했지만 스포츠 활동은 금지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방 정부는 코로나19 봉쇄 완화 조치로 다음 달 6일부터 영화관과 나이트클럽, 공중 수영장 등의 영업과 함께 성매매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반면 유도와 복싱, 레슬링 같은 밀접한 신체 접촉이 이뤄지는 스포츠 활동은 계속 금지했다.

이 같은 조치가 모순된다는 지적이 나오자 알랭 베르세 보건부 장관은 "분명히 개인적인 접촉은 있지만 보호의 개념에서는 가능할 것 같다"면서 "나는 내 대답의 이상한 측면을 잘 인식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솔직히 말하자면 성 서비스는 좀 더 일찍 재개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위스 당국의 코로나19 완화 조치가 상충한다는 지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한스 슈퇴클리 상원 의장은 이달 초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4월 27일부터 단계적으로 완화 조치를 시행하면서 대형 유통업체는 도서를 판매할 수 있게 했지만 서점은 못 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또 조부모가 손자를 포옹할 수 있다고 했지만 돌보지는 못하게 하고, 박물관은 5월 11일부터 문을 열 수 있도록 했지만 동물원은 6월부터 운영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세부 사항은 정부가 아닌 관련된 사람들의 협의를 통해 결정돼야 하며, 그 결정 역시 명확한 기준에 근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