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정부 "코로나 영향으로 경기 급속한 악화 이어져"

송고시간2020-05-28 18:49

지난달 약 11년만에 '경기 악화' 규정 후 기조판단 유지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8일 일본 지바(千葉)현의 한 슈퍼마켓에서 직원이 마스크와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다. 2020.5.28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8일 일본 지바(千葉)현의 한 슈퍼마켓에서 직원이 마스크와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다. 2020.5.28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기가 매우 나쁘다는 판단을 두 달 연속 내놓았다.

일본 내각부는 28일 내놓은 '월례경제보고'에서 "경기는 코로나19의 영향에 의해 급속한 악화가 이어지고 있으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경기가 코로나19의 영향에 의해 급속하게 악화하고 있으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다"고 기술했는데 이번 달에도 동일한 기조 판단을 유지한 것이다.

일본 정부가 경기 판단에 '악화'라는 표현을 쓴 것은 리먼 브러더스 사태의 영향이 이어지던 2009년 5월에 이어 지난달이 10년 11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일본 정부는 이번 보고서에서 향후 경제 상황에 관해서 "감염 확대 방지책을 강구하면서 사회 경제활동의 수준을 단계적으로 올리지만 당분간 매우 엄중한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