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치 끝났다" 홍콩의회서 '썩은 화초' 던져…도심 시위도

송고시간2020-05-28 18:36

시위 규모는 예상보다 작은 100여 명 불과

홍콩 입법회 의장을 향해 썩은 화초를 던지는 민주당 테드 후이 의원
홍콩 입법회 의장을 향해 썩은 화초를 던지는 민주당 테드 후이 의원

(홍콩=AP 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시킨 28일 홍콩 의회와 도심에서는 반(反)중국 정서가 터져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서는 전날에 이어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을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國歌)법' 초안을 심의하고 있었다.

그런데 오전 11시 무렵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 소속 테드 후이 의원이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입법회 의장인 앤드루 렁이 서 있는 의장석을 향해 돌진했다.

내달리던 그는 의회 경비원들의 제지를 받자 렁 의장을 향해 썩은 화초가 담긴 비닐봉지를 던졌다. 회의장 내에는 순식간에 악취가 퍼졌고, 심의는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회의장 밖으로 쫓겨난 후이 의원은 "썩은 것은 화초가 아니라, 우리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우리의 법치주의, 우리 홍콩의 가치"라며 "렁 의장과 친중파 진영이 그 맛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일국양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가리킨다.

홍콩 쇼핑몰 내에서 시위 벌이는 홍콩 시민들
홍콩 쇼핑몰 내에서 시위 벌이는 홍콩 시민들

(로이터=홍콩 연합뉴스)

이날 오후 홍콩 도심에서는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시위도 벌어졌다.

홍콩 최대 번화가인 센트럴에 있는 랜드마크 쇼핑몰에는 100여 명의 시위대가 모여 "광복홍콩 시대혁명",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시위대는 '홍콩독립' 등의 팻말을 들고 있었다.

5대 요구는 행정장관 직선제 등 홍콩 시위대의 5가지 요구 사항을 말한다.

하지만 이날 중국 전인대가 홍콩의 민주화 운동과 시위 활동에 막대한 타격을 가할 수 있는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는 점에 비춰볼 때 이날 시위 규모는 예상보다 작은 규모라고 할 수 있다.

홍콩보안법은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폭력 시위자는 물론 시위 단순 참여자마저 처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지난 24일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1만 명에 못 미치는 시민이 참여하는 등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산과 심각한 경기침체 등으로 시위 참여 열기는 지난해보다 훨씬 못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홍콩 경찰은 정부청사와 입법회,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등의 주변에 대대적인 병력을 배치해 삼엄한 경계를 펼쳤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