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 부천 물류센터 비정규직 비율 97%…아파도 못 쉬어"

송고시간2020-05-28 14:25

직장갑질119 "고용보험 확대 적용하는 '일자리 긴급방역' 필요"

물류센터발 감염 급증, 바쁜 부평구보건소
물류센터발 감염 급증, 바쁜 부평구보건소

(인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인천과 경기 부천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8일 오후 인천 부평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아온 시민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2020.5.28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의 배경에 높은 비정규직 비율이 있다고 28일 주장했다.

이들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 중 97%가 비정규직 노동자"라며 "계약직 노동자는 정규직이 되기 위해 아파도 쉬지 못하고 일용직 노동자는 먹고살기 위해 아파도 쉬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부천시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총 3천673명이다. 이들 중 정규직 직원이 98명이고, 계약직이 984명, 일용직이 2천591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직장갑질119는 "아프면 3∼4일 쉬라는 방역 수칙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먼 나라 이야기일 뿐"이라며 "정부는 일자리 긴급방역 대책을 세워 고용보험 밖에 있는 노동자들을 당장 고용보험에 가입시키고 휴업수당과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당국은 부천 물류센터에서 일하는 직원과 방문객, 접촉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직원 63명, 접촉자 19명 등 총 8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