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매체 "美의 홍콩보안법 제재 수단 제한적…큰 충격 없어"

송고시간2020-05-28 10:20

"중국 겁박하던 시대 끝나…홍콩·대만 두 독립세력 결합 막아야"

'홍콩보안법' 반대하며 거리로 쏟아져나온 홍콩 시민들
'홍콩보안법' 반대하며 거리로 쏟아져나온 홍콩 시민들

(홍콩 EPA=연합뉴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직접 제정하려 하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로 몰려나와 시위를 벌이고 있다. ymarshal@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미국의 보복 수단이 매우 제한적이라고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8일 논평(論評)에서 "미국이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중국에 제재를 가하려고 한다"면서 "하지만 미국의 제재 수단은 매우 제한적이고 미국이 중국을 겁박하던 시대는 이미 끝났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의 제재 수단으로는 홍콩보안법 제정 관료에 대한 제재, 무역 제한, 미국 내 중국 자산 동결, 중국 관료 비자 제한 등이 거론되고 있다"면서 "중국은 이미 이런 제재에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이어 "홍콩 일부 '바퀴벌레' 같은 청년 시위자들은 미군 홍콩 주둔을 촉구하지만, 미국은 감히 이를 행하지 못한다"고 격앙된 어조를 사용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사평(社評)에서 "중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했다는 것은 미국의 어떤 반응에도 준비가 돼 있다는 의미"라며 "중국 관료의 개인 재산과 비자에 대해 제재를 한다고 달라질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최근 홍콩에서 홍콩보안법 제정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 "이는 매우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의 기고만장한 기세에 맞서 점점 더 심적인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장기적인 대응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국보다 우세에 있는 분야는 첨단 기술과 금융"이라며 "중국의 기술력으로 과학 기술 분야는 충분히 헤쳐나갈 수 있고, 금융 분야 역시 중미 갈등이 지속하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미국"이라고 덧붙였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이날 논평을 통해 홍콩보안법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대만 독립 세력과 홍콩 독립 세력 간의 결합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민일보는 "대만 독립 세력은 미국의 뒤에 숨어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앞날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한다"면서 "두 세력은 양안 관계와 홍콩의 이익을 훼손한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중앙정부가 국가 안보를 수호하는 것은 가장 크고, 가장 중요한 책임"이라며 "이런 혼란스러운 시기에 중앙 정부는 과감하게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