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당권 도전키로…내주 출마선언 관측(종합)

송고시간2020-05-27 15:20

당내 여론수렴 끝 결심…이낙연측 "책임 회피 않아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차기 당 대표에 도전한다.

이 위원장은 8월 전당대회 출마 결심을 굳히고, 현재는 출마 선언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 위원장이 전대 출마 결심을 굳혔다"면서 "다만 출마 선언은 내주 초 정도가 돼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넥타이 푸는 이낙연, 다음은 당대표?
넥타이 푸는 이낙연, 다음은 당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넥타이를 풀고 있다. saba@yna.co.kr

이 위원장도 이날 기자들로부터 '전대 출마 결심을 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며칠 안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거대 여당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책임감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면 민주당 당권 경쟁구도는 이 위원장과 홍영표·우원식 의원의 3파전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대중적 인지도를 끌어올린 이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를 꺾으며 정치적 무게감을 더했다.

당권까지 잡는다면 당내 지지기반을 확대하면서 대권주자로서 몸집을 불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당권·대권 분리 규정'은 이 위원장이 당권 도전을 결정하는 데 부담으로 지적돼 왔다. 당권을 잡더라도 대선에 나서려면 임기 2년을 못 채우고 내년 3월에 중도 사퇴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른 주자들과의 경쟁 과정에서 '흠집'이 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이 위원장은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을 비롯해 홍영표·송영길·우원식 의원 등 당권주자들을 만나 당내 여론을 폭넓게 수렴했고, 결국 '정면 돌파'를 택했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코로나19 정국을 돌파하기 위해 이 위원장이 전대에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 안팎에 많다"며 "책임을 피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마 입장 표명은 기자회견 형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왜 출마를 하는지 설명을 해야 할 텐데 백브리핑 형태보다는 정식 기자회견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yumi@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