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컨, 선풍기와 동시 사용 피해야…2시간마다 환기"(종합)

송고시간2020-05-27 13:24

중대본 사용지침…유행지역 밀폐시설 내에선 가동 말아야

코로나19 사태 고려한 다중이용시설 냉방 지침 마련

에어컨 가동(CG)
에어컨 가동(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다중이용시설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를 해야 한다.

또 침방울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줄일 수 있게 풍속을 약하게 해 에어컨을 가동하고, 선풍기와 함께 쓰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에서는 환기가 어렵다면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는 편이 낫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이런 내용의 다중이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에어컨 사용지침을 발표했다.

이번 지침은 여름철 에어컨 사용이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는 침방울(비말)로 전파되는데, 에어컨을 가동하면 공기 중 침방울이 바람에 날려 더 멀리 퍼질 수 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지침의 내용은 바람의 영향으로 침방울이 실내에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거나 줄일 수 있는 정도로 에어컨과 선풍기를 활용해 달라는 것"이라며 "특히 말을 많이 하는 공간에서는 에어컨을 적절히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침에는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사용하되, 최소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환기가 불가능하다면 시설 내 모든 이용자가 마스크를 써야 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사람의 출입을 통제해야 한다. 또 최소 1일 1회 이상 시설을 소독해야 한다.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에어컨 바람이 사람 몸에 직접 닿지 않게 하고 바람 세기도 낮춰야 한다.

또 에어컨을 가동하는 중에 선풍기를 함께 사용하는 것은 공기 재순환을 유발하므로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에어컨 바람이 약하더라도 선풍기를 강하게 틀면 선풍기 바람으로 인해 침방울이 널리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교육부는 학교에서 에어컨을 쓸 때 창문의 3분의 1 이상을 열도록 지침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경우 전력 낭비 등 부작용이 큰 만큼 적절히 환기하면서 에어컨을 사용하도록 지침이 보완됐다. 이는 건축설비와 실내환경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중대본은 이번 지침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유행지역'에서는 환기가 불가능한 밀폐시설이라면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에어컨, 선풍기와 동시 사용 피해야…2시간마다 환기"(종합) - 2

앞서 정부는 여름철 선별진료소에서 지켜야 할 에어컨 가동 지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선별진료소 내 에어컨에는 공기 중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정화 장치인 헤파필터와 공기의 역류를 방지하는 역류 방지 댐퍼를 장착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헤파필터는 방사성 물질 취급 시설이나 병원 등에서 사용하는 고성능 필터로, 방역용 마스크와 마찬가지로 미세먼지 등 극도로 작은 입자를 대부분 걸러낸다.

송풍 방향도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료진에서 환자 쪽으로만 향하도록 해야 한다.

다중이용시설 에어컨 사용 수칙
다중이용시설 에어컨 사용 수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