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가족 5명 코로나19 확진 구리 갈매지구 등교 연기

송고시간2020-05-27 10:27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27일 구리시 갈매지구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를 연기했다.

이 지역에서 지난 26일 A(38·남)씨 등 일가족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고3은 등교 연기 대상에서 제외했다.

전국적으로 유치원생,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이날부터 등교한다.

그러나 일가족 5명 중 초등학생이 포함되자 구리시는 교육청, 해당 학교 등과 협의했다.

협의 결과에 따라 교육청은 등교 연기를 결정하고 원격 수업으로 대체했다.

등교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갈매지구 외 구리지역 학교들은 예정대로 등교가 이뤄졌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앞서 갈매지구에서는 지난 26일 A씨가 서울 중랑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부인과 초교생 자녀, 장인과 장모 등 4명이 구리시에서 추가로 확진됐다.

A씨 가족 4명은 집안 사정으로 지난달 말부터 처가 식구 4명과 함께 살았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는 음성으로 나왔으며 처형과 처남은 진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보건당국은 해당 어린이집을 폐쇄하고 소독했으며 이들의 감염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