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홍콩보안법 이번주 조치"…중국 "외부개입에 반격"(종합2보)

송고시간2020-05-27 17:10

"우리는 지금 뭔가 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강력대응 시사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류지복 김윤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해 이번 주중 미국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는 지금 뭔가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기자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이를 매우 흥미롭게 볼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나는 오늘 이에 대해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그는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이것은 여러분이 이번 주가 끝나기 전에 들을 어떤 것"이라며 주중 대응 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취지로 대답하고 "내 생각에 아주 강력하게…"라고 말했다.

미국은 중국 전국민인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를 건너뛰고 오는 28일 직접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제재나 보복 조치 등을 시사하며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앞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 강행과 관련, 불쾌감을 표명하고 향후 홍콩의 금융 중심지 지위 유지에도 의문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외부 세력이 개입할 경우 중국이 반격할 수 있다고 맞받아쳤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외부세력이 홍콩에 개입하는 잘못된 행위를 하면 우리는 필요한 조치로 반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 홍콩 특구의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입법은 순전히 중국 내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한다는 결심에 흔들림 없다"면서 "일국양제 방침을 관철한다는 결심도 확고하며 어떤 외부세력의 홍콩 개입에 반대한다는 결심도 굳건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어떤 반격 조치를 내놓을 것인지 묻는 말에는 "아직 그 질문에 대답하기는 이르다"고 답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