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오늘 9명 확진…나흘만에 최소 14명

송고시간2020-05-26 21:3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경기 부천시 소재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들과 그 지인·가족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수도권에서 잇따르고 있다.

23일부터 26일까지 단 나흘만에 근무자 11명이 확진됐다. 파생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과 지인 등을 합하면 관련 확진자는 14명에 이른다.

서울 강서구는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인 30대 여성이 26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은평성모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강서구 34번인 이 환자는 직장 내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3일 증상이 나타나 26일 오전 이대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가족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하고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 중 첫 확진자는 43세 여성(인천 부평구 24번, 인천 142번)이다. 이 근무자는 17세 아들(부평 25번, 인천 143번)과 함께 23일에 확진됐다.

이어 24일에는 30대 여성인 센터 근무자(경기 부천시 87번)가, 25일에는 부천 거주자인 38세 남성(부평 26번, 인천 147번), 34세 여성(부천 88번)이 각각 확진됐다.

26일에는 강서 34번뿐만 아니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에 사는 45세 여성(구로 38번), 관악구 신림동에 사는 32세 남성(관악 58번), 인천 부평동에 사는 24세 남성(부평 27번, 인천 148번)과 20세 여성(부평 29번), 경기 파주시에 사는 50대(파주 9번), 인천 계양구 작전서운동 주민(계양 12번) 등 근무자가 최소 7명 확진됐다.

또 부천 87번의 접촉자이지만 물류센터 근무자는 아닌 인천 계양구 계양3동 거주 50세 여성(계양 10번, 인천 149번)과 10세 딸(계양 11번)도 26일에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 중 초기 발병자인 부평 24번이 아들(부평 25번)과 함께 이달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방문한 점에 주목하고 감염 경로를 추적중이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5/26 21:32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