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여파에 1분기 해외 카드사용액 23% 줄어

송고시간2020-05-26 12:00

한은 "출국자 감소 때문"…1분기 출국자 작년 4분기 대비 44%↓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출국 자체가 어려워지면서 해외에서 긁은 카드 사용금액이 20% 이상 줄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이 기간 국내 거주자의 카드(신용·체크·직불) 해외 사용금액은 모두 35억9천700만달러(26일 환율기준 약 4조4천513억원)로 집계됐다.

카드 종류별 해외 사용금액
카드 종류별 해외 사용금액

[한국은행 제공=연합뉴스]

이는 작년 같은 기간(46억7천500만달러·5조7천853억원)보다 23%,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48억1천300만달러·5조9천551억원)보다 25.3% 적다.

카드 종류별로는 작년 1분기와 비교해 신용카드(25억5천700만달러·3조1천638억원), 체크카드(10억800만달러·1조2천471억원), 직불카드(3천200만달러·396억원) 사용액이 24%, 18%, 33%씩 줄었다. 직전분기대비 감소율은 각 28%, 17.6%, 15.3%였다.

한은 관계자는 "해외 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내국인 출국자 수는 370만명으로 작년 4분기(659만명)보다 43.8% 적었다.

특히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진 3월 출국자(14만명)는 2월(105만명)보다 86.3%나 급감했다.

국내 거주자 카드 해외 사용실적 추이
국내 거주자 카드 해외 사용실적 추이

[한국은행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