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능후 "'방역취약층' 무자격체류자 39만명 점검…대책 논의"

송고시간2020-05-26 09:36

고3 이하 2단계 등교·등원 하루 앞두고 방역 조치상황 점검

클럽발 확진자 5일간 일평균 10명안팎…"노래방·PC방 이용자제 권고"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 대책과 관련, "진단검사 등 의료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약 39만 명의 무자격 체류자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박능후 장관
발언하는 박능후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또 다른 집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방역 취약집단 대상에 대한 점검과 대비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는 초기 증상이 경미하거나 무증상인 경우도 많아 환자가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생활하면서 병을 옮기게 되는데, 자칫 방역 '사각지대'에서 감염이 확산할 경우 통제 자체가 어려울 수 있는 만큼 미리 주로 집단생활을 하는 무자격 체류자들에 대한 방역과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중대본은 이날 고등학교 3학년 이하 학생 및 유치원생의 27일 등교·등원과 관련한 방역 상황 조치도 점검했다.

박 1차장은 "지역사회 감염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학교와 지역사회 간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는 것"이라면서 "지역사회에서 시작된 감염 확산을 통제하지 못하면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위협받고, 또 학교에서 방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우리 가정과 지역사회 모두가 위험에 처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노래방과 주점, PC방 등을 통해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의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방역당국은 이런 다중이용시설의 이용 자제를 권고하는 등의 방역 조치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박능후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박능후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왼쪽)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중대본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5일간 하루 평균 10명 안팎으로 발생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