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외부 영화·노래 모방 경고…"방탄벽 더 높이 쌓아야"

"정면돌파전의 기본전선은 경제"…노동신문 경제·문화 문제점 지적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외부 문화가 내부에 확산하는 풍조를 경계하며 외부의 영화와 노래를 모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상문화진지를 백방으로 다지는 사업의 중요성' 제목의 논설에서 "한 편의 영화, 노래 한 곡도 각성있게 대하지 못하고 그것을 한갓 흥밋거리로 보며 멋없이 흉내 낸다면 민족문화는 점차 변색되고 썩어빠진 부르죠아(부르주아) 생활풍조가 만연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혁명적 진군을 가로막는 도전과 난관은 비단 경제 분야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제국주의자들의 사상 문화적 침투 책동이 더욱 악랄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 제국주의자들이 썩어빠진 사상문화를 글줄과 선율 속에, 생활용품 속에 교묘하게 숨겨 우리 내부에 들이밀기 위해 발악적으로 책동한다"고 비난했다.

특히 외부 문물 유입에 따른 청년들의 사상이완 현상을 우려했다.

신문은 "지난날 사회주의를 건설하던 일부 나라들에서는 새 세대들에 대한 교양에 응당한 관심을 돌리지 않은 결과 청년들이 제국주의자들이 퍼뜨리는 날라리풍에 제일 먼저 중독됐다"고 말했다.

또 "제국주의자들의 사상 문화적 침투 책동의 주된 과녁은 우리 청년들"이라며 "청년들에 대한 사상 교양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제국주의 사상문화를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방탄벽을 더 높이 쌓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집권 이후 무역의 자율화 등 시장경제 요소가 도입되면서 외부 문물도 빠르게 유입돼 사상이완 현상이 가중되는데 대한 경각심으로 보인다.

또 신문은 '정면돌파전은 연대적 혁신을 요구한다' 제목의 논설에서 지난해 연말 노동당 제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선언한 정면돌파전 노선과 관련, "정면돌파전에서 기본전선은 경제"라며 '자본주의가 흉내 낼 수 없는 우리식 경제건설'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 부문·단위의 이익만을 우선시하는 본위주의를 경계하고 "연대연합을 공고히 하며 실질적인 비약과 혁신을 일으켜나갈 때 인민 경제의 자립성과 주체성이 강화되고, 사회주의 건설은 가속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년절 맞은 북한
청년절 맞은 북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019년 8월 북한 청년절 행사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