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수 할머니 "회견 후 나온 생각지도 않은 것들 검찰서 할 일"

송고시간2020-05-25 14:54

문건 들어 보이는 이용수 할머니
문건 들어 보이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지난 1차 회견 때 발언한 내용을 정리한 문건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0.5.25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둘러싼 2차 기자회견에서 "지난번 기자회견 이후 생각지도 못한 것들이 나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당초 1차 기자회견을 한 남구 한 찻집을 회견 장소로 정했으나, 취재진이 많이 몰리면서 주변이 크게 혼잡해지자 급히 회견장을 바꾸기도 했다.

당초 기자회견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duck@yna.co.kr

이용수 할머니 "회견 후 나온 생각지도 않은 것들 검찰서 할 일" - 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