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항공업 노조 "부품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선정하라"

송고시간2020-05-25 14:58

"사천 항공산업 노동자 고용유지 방안 마련하라"
"사천 항공산업 노동자 고용유지 방안 마련하라"

[촬영 한지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사천지역 항공산업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항공 산단 노동자연대는 25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에 사천 항공부품업종 노동자 생존권 보장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를 맞은 항공 부품산업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선정되도록 경남도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작년 연이은 보잉 맥스 기종 추락과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 매출액은 작년 대비 70% 이상 급감했다.

이들은 "부품업의 생존과 노동자 고용 유지 지원 방안으로 항공 부품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선정하고, 사천시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국 상황에 의존도가 높은 업체를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포함해 전문 항공 노동자를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사천은 항공산업 의존도가 높아 대규모 실직으로 지역경제에 빨간불이 들어올 것이다"며 "사천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선정해 줄 것"을 호소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