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빅히트, 플레디스 최대주주로…BTS·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송고시간2020-05-25 12:22

"국내 최고 남성그룹 라인업"…상장 추진하는 빅히트, 다각화·몸집불리기

빅히트, 플레디스 최대주주로…BTS·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 1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뉴이스트·세븐틴 등이 소속된 기획사 플레디스의 최대주주가 됐다.

빅히트는 25일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며 "플레디스가 빅히트 진영에 합류함에 따라 빅히트의 멀티 레이블 체제는 더욱 강력한 아티스트 라인업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빅히트에는 글로벌 스타 방탄소년단과 신예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소속돼 있다.

2007년 한성수 대표가 설립한 플레디스 역시 국내 대표적 기획사 중 하나로,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 해외 팬덤이 두터운 보이그룹을 거느리고 있어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 가능성은 그간 가요계 초미의 관심사였다.

빅히트는 "(두 기획사가) 한 지붕 아래에서 뭉치게 되어,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그룹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플레디스는 빅히트 합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플레디스 소속 가수들은 빅히트 전문 사업 법인들의 체계적 지원을 받게 된다고 빅히트는 밝혔다.

빅히트는 산하에 IP(지식재산권) 사업을 담당하는 빅히트 IP, 공연제작을 하는 빅히트 쓰리식스티, 팬 커뮤니티 '위버스' 등 플랫폼을 운영하는 비엔엑스(beNX) 등을 두고 있다.

지난 3월 플레디스 소속 세븐틴이 빅히트가 운영하는 위버스에 입점하면서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설에 힘이 실리기도 했다.

빅히트, 플레디스 최대주주로…BTS·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 2

빅히트는 이외에도 걸그룹 여자친구가 소속된 쏘스뮤직과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를 지난해 인수하면서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힘을 쏟아왔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독특한 비주얼과 브랜딩 전략을 선보였던 민희진 전 이사를 브랜드 총괄(Chief Brand Officer)로 영입하기도 했다.

빅히트는 "플레디스의 합류는 멀티 레이블의 지속적인 확장과 전문 사업 영역(360, IP, 플랫폼)의 고도화를 통해 시너지 창출을 추구하는 빅히트 기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K팝 최고 창작자 중 한 명인 한성수 (플레디스) 대표까지 합류시키면서, K팝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리더 그룹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다.

빅히트가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구축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꾀하는 것은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방탄소년단에 쏠린 사업 의존도를 분산하려는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많다. 빅히트는 최근 상장 주관사단을 꾸리고 기업공개 추진을 본격화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 19일 보고서를 통해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시 "현재 90%를 초과한 BTS 의존도가 75%까지 유의미하게 즉각 감소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