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부천 물류센터 확진자, 인천 학원강사발 5차 감염 가능성(종합2보)

송고시간2020-05-25 20:56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부천 뷔페 방문 후 확진된 40대 여성과 같은 날 센터 근무
물류센터서 확진자 3명 발생…운영 중단·전 직원 검사 예정
[그래픽]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5·6차 감염' 주요 사례(종합2)
[그래픽]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5·6차 감염' 주요 사례(종합2)(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직업과 동선을 숨겼던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인천 미추홀구 15번)로부터 비롯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는 관내에서 3명(성동 24∼26번)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모두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된 6차 감염 사례라고 25일 밝혔다. 0eun@yna.co.kr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최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부천 한 대형 물류센터 근무자가 인천 학원강사발(發) 5차 감염자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부천시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여성 A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오정동 한 대형 물류센터에서 인천 142번 확진자 B(43·여)씨와 같은 날(12일)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25일 밝혔다.

B씨는 지난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방문한 뒤 이틀 전인 23일 10대 아들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뷔페는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택시기사(49)가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했던 곳이다. 이 기사는 9일에도 오후 6∼9시 이 뷔페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B씨는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25)로부터 시작해 강사의 제자(코인노래방)와 택시기사(코인노래방)로 이어진 4차 감염자로 추정됐다.

A씨가 B씨와 같은 날 센터에서 일한 뒤 감염됐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아직 감염 경로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A씨가 인천 학원강사발 5차 감염자일 가능성도 있다.

시에 따르면 이 센터 다른 근무자인 C(38·남)씨도 인천 부평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센터에서만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C씨는 이달 20일과 23일 해당 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확진자 근무한 부천 한 물류센터
코로나19 확진자 근무한 부천 한 물류센터(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한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된 경기도 부천시 한 물류센터 하역장 문이 닫혀 있다. tomatoyoon@yna.co.kr

시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이달 18∼20일 사흘간 오정동에 있는 한 대형 유통업체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면서 200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18일 오전 0시부터 오전 3시 20분까지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뒤 셔틀버스를 타고 퇴근했다.

그는 19일에도 오후 4시 10분 물류센터로 출근해 20일 오전 2시까지 근무했으며 오전 3시께 셔틀버스를 타고 귀가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대산동행정복지센터·은행·약국·마트 등을 들른 뒤 오후 4시 5분부터 오후 10시까지는 물류센터에서 근무했다.

A씨는 근육통과 코 막힘 증상이 나타난 이후인 21∼23일에는 출근하지 않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병원·약국·마트·편의점 등을 들렀다. 이 사흘 동안 접촉자는 1명이었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일할 때나 이동할 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확진자 근무한 부천 한 물류센터
코로나19 확진자 근무한 부천 한 물류센터(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한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된 경기도 부천시 한 물류센터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tomatoyoon@yna.co.kr

해당 물류센터 측은 확진자 3명이 발생함에 따라 즉시 운영을 중단하고 아르바이트생을 포함한 전 직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추가 조사에 따라 접촉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고 이 중 검사를 마친 인원은 아직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0일 증상을 보인 뒤 23일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A씨를 수원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자택과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 소독을 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5/25 20:56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