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난지원금에 울고 웃는 유통업계…대형마트는 '울상'

송고시간2020-05-25 11:39

대기업 할인점 매출 줄고 하나로마트·편의점은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본격화하면서 유통업계 희비가 갈리고 있다.

대형마트를 주로 이용하던 고객들이 정부 지원 후 재난지원금 사용을 쓸 수 있는 매장으로 대거 옮겨가면서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울상을 짓는 반면 하나로마트와 식자재마트, 편의점 등은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한산한 대형마트
한산한 대형마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들은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지난 13일 이후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약 10~15%가량 줄었다.

롯데마트는 지난 13~24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1.4% 감소했다.

재난지원금 지급 후 첫 주말이었던 16~17일은 12.7% 줄어 매출 감소 폭이 더 컸다.

특히 한우 판매가 13.5% 감소하는 등 축산 부문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도 같은 기간 부문별 매출이 소고기(-16%), 과일(-15%), 돈육(-12%), 채소(-10%), 통조림(-6%) 순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매장들은 매출이 증가했다.

농협유통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 양재점은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말인 16~17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6% 늘었다.

편의점 GS25에서는 재난지원금 지급 후 12일간 소형가전 판매가 142% 늘었다. 국산 우육, 수입 우육, 국산 돈육도 각각 87%, 76%, 68% 판매가 증가했다.

이런 매출 차이는 대형마트에서 식료품 등을 구매하던 고객들이 재난지원금 소비를 위해 하나로마트, 중소마트, 편의점으로 옮겨가면서 벌어진 현상으로 보인다.

편의점 생필품 구매 수요 증가
편의점 생필품 구매 수요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난지원금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와 이들이 운영하는 SSM인 이마트 에브리데이, 롯데슈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

업계에서는 8월 말까지 사용 기한이 정해진 재난지원금 규모가 12조2천억원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이런 차별화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대형마트가 한산해졌다는 이야기도 나온다"면서 "반면 중소형 유통업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부분적으로나마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79751007

title : 'K리그 철인' 한국영, 52경기 만에 '전경기·전시간 출전' 중단(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