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양시, 시민 1인당 공원면적 3.2㎡→10.1㎡로 확대

송고시간2020-05-25 11:29

2030 공원녹지계획 마련…8개 근린·어린이공원 조성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 안양시는 현재 3.2㎡인 시민 1인당 공원면적을 2030년까지 10.1㎡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같은 계획을 담은 '2030 공원녹지기본계획'을 마련했다.

안양 충훈공원
안양 충훈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안양 관내 공원은 총 181곳(면적 800만㎡)이며, 장기 미집행 중인 공원 부지는 근린공원(9곳)과 문화공원(2곳)을 합쳐 11곳(면적 649만㎡)이다.

시는 장기 미집행 중인 근린공원 부지 중 8곳(511만3천㎡)을 선정해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안양9동 수리산성지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가 역사 및 체육공원 형태로 조성되고, 석수3동 비봉산에도 근린공원이 들어선다.

개발 사업이 진행 중인 덕현지구, 인덕원과 관양고 주변, 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등에도 근린 및 어린이공원이 일부 조성된다.

시는 1천400여억원(추정)을 투자해 2030년까지 3단계로 나눠 이들 공원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아울러 녹지조성 확대를 위해 학교와 관공서를 중심으로 도시숲(명상숲)을 확대 조성하고, 철도변에는 가로수 방음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국공유지 자투리 및 미사용 부지를 대상으로도 녹지 조성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이와 함께 공원녹지 이용률 향상을 위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과 도시공원인증제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