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훈 "盧정부 KAL기·김현희 조사, 전두환 힘에 불발"

송고시간2020-05-25 10:39

"2007년 진상조사 미진해…미얀마 동체 빨리 인양해야"

KAL858기 진상규명위, 추정 동체 인양 촉구
KAL858기 진상규명위, 추정 동체 인양 촉구

KAL858기 가족회와 진상규명위원회가 1월 30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KAL858기 추정 동체 인양 및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5일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2007년 국가정보원의 미얀마 해상 수색이 불발된 데 대해 노무현 정부 시절이었지만 전두환·노태우 정권의 영향력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당시 국정원 내 재조사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세력이 반드시 있었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그때 (폭파 주범인) 김현희씨를 국정원 진실조사위원회에서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했는데 불발됐다"며 "전두환 정권의 파워가 작용했다고 봐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최근 미얀마 앞바다에서 KAL 858기로 추정되는 동체가 발견된 것에 대해 "확인해서 858기가 맞다면 빨리 인양해야 한다. 블랙박스도, 유해도 있을 수 있다"며 "당정청이 함께 이 문제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2007년 당시) 진상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나 많다"며 "동체를 건져 올려보면 진실위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 안된다의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001753079

title : 베이루트서 큰 폭발로 50명 사망 3천명 부상…"핵폭발 같았다"(종합3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