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지의 땅' 비무장지대(DMZ) 문화재 실태 조사한다

송고시간2020-05-25 10:25

오는 26일부터 1년여간 총 40여개소 대상

강원 양구 비무장지대
강원 양구 비무장지대

[북부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던 비무장지대(DMZ)에서 문화재 실태조사가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접경·평화지역인 경기도·강원도와 함께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해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오는 26일부터 1년여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첫 번째 조사 지역은 경기 파주 대성동마을로, 오는 26∼29일 조사가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그간 국방부, 통일부, 유엔사와 협의해 비무장지대 문화재 실태조사를 위한 추진계획을 마련해왔다. 국립문화재연구소·경기문화재단·강원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으로 조사단을 구성했고, 조사대상별로 20여 명의 연구자가 참여한다.

DMZ 문화재 실태조사 지도
DMZ 문화재 실태조사 지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월 사전워크숍을 가진 조사단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열고, 오후부터 대성동 마을에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실태조사 주요 대상은 파주 대성동 마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 총 40여 개소에 달한다.

첫 조사지인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는 주민의 삶이 반영된 문화경관을 살펴본다. 또한, 군사분계선 인근 토성인 '태성'(台城)을 비롯해 마을 주변의 고고학적 흔적을 찾아 그동안 문헌을 통해서만 유추했던 내용을 현장에서 확인할 계획이다.

DMZ 문화재 실태조사 내용
DMZ 문화재 실태조사 내용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재청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화해와 평화의 상징적인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이번 실태조사는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던 비무장지대 전역의 문화·자연유산에 대한 최초의 종합조사라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며 "그동안 소외됐던 비무장지대 내 문화·자연유산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