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박능후 "마스크 안 쓴 승객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

송고시간2020-05-25 09:1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운수종사자 마스크 의무화도…"마스크가 코로나19 예방에 가장 중요"
박능후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
박능후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운수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승차 제한을 허용해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중요한 수칙"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우려가 나온 서울과 인천, 대구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대중교통이나 공공시설 이용 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박 장관은 "이태원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은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해 확산해 이제는 직접 방문자보다 접촉으로 인한 추가 감염자가 1.3배 더 많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로, 학생들의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하지 않기 위해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인천 학원 원장님이 수강생의 확진 소식을 들은 즉시 고3 수강생에게 검진과 등교 중지를 안내하는 문자를 보내고, 방역당국은 학교에 수강생 명단을 보내 학교 내 집단감염을 막았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 사령관이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준다면 일상 복귀가 한층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대본은 학교 방역 상황과 수도권 추가 확진자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대중교통 분야 방역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240만명이 등교·등원한다.

정부는 등교를 앞둔 학생의 건강 상태를 일주일 전부터 일일 점검하고 있으며,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은 등교하지 못한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5/25 09:10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