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내각 지지율 29%로 곤두박질…2차 집권 후 최저"<아사히>

송고시간2020-05-25 09:18

2018년 모리토모·가케 학원 스캔들 때보다 지지율 더 떨어져

코로나 대응 불신·검찰청법 개정·'마작스캔들' 등 악재 겹쳐

일본 검찰청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
일본 검찰청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추진하는 검찰청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민이 지난 15일 오후 일본 국회 앞에서 "검찰청법 개정보다는 코로나 대책을"이라고 쓴 종이를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2020.5.18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이 2012년 12월 2차 집권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23~24일 전국 유권자 1천187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로 자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29%로 조사됐다고 25일 보도했다.

아사히가 이달 16~17일 실시한 여론조사 때 지지율 33%에 비해 4%포인트 하락했다.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기존 최저 지지율 기록은 2018년 3월과 4월 31%였다. 당시 모리토모(森友)·가케(加計) 학원 스캔들로 정권이 흔들릴 때보다 지금의 아베 내각 지지율이 더 낮은 셈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2%로 직전 조사 때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코로나19 긴급사태 부분 해제 결정하는 아베 일본 총리
코로나19 긴급사태 부분 해제 결정하는 아베 일본 총리

(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오사카를 포함한 간사이(關西) 3개 지역에 대해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부분 해제했다. jsmoon@yna.co.kr

아베 내각 지지율 급락 원인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쌓인 불신과 검찰 장악 의도라는 비판을 받은 검찰청법 개정 추진, 그리고 검찰청법 개정 논란의 핵심 인물인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의 '마작스캔들'을 꼽을 수 있다.

실제 이번 아사히 여론조사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7%로, '평가한다'는 응답(30%)의 두 배에 가까웠다.

일본어에서 '평가한다'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며, '평가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의미한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 체제 정비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59%가 "평가하지 않는다", 25%가 "평가한다"고 답변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아베 총리에 대한 신뢰감이 "낮아졌다"는 응답은 48%, "변함이 없다"는 45%, "높아졌다"는 5%였다.

구로카와 전 검사장의 정년이 올해 1월 이례적으로 연장된 것에 대해서는 아베 총리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68%에 달했다.

앞서 마이니치신문이 23일 사이타마(埼玉)대학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전국 유권자 1천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27%를 기록해 지난 6일 발표된 마이니치의 직전 조사(40%)보다 13%포인트 급락한 바 있다.

마이니치신문의 여론조사에선 모리토모·가케학원 스캔들로 비판이 높았던 2017년 7월 조사 때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26%까지 떨어진 적이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9169900007

title : 인천국제공항, 봄철 종별 배드민턴 여자일반부 3연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