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이태원 클럽발 연쇄 감염 반복…전파 고리 차단이 중요"

송고시간2020-05-24 17:55

"대규모 유행 나타나지 않지만,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 전파 계속"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0.5.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는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연쇄 감염이 이어지고 있지만, 현재의 방역망 안에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평가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 사례가 발생한 뒤 대규모 유행은 나타나고 있지는 않았으나 전국적으로 산발적 전파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달 10일부터 23일까지 2주간의 방역관리 상황을 설명하면서 "신규 확진자는 일일 평균 23.2명으로, 이전(4월 26일∼5월 9일)의 8.7명과 비교해 증가했으나 안정적으로 50명 이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치료 중인 환자 수 역시 700명대로 감소해 병상을 비롯한 치료 체계 여력도 충분하다"고 전했다.

박 1차장은 다만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는 다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2주간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325명 중 감염 경로가 불명확한 경우는 6.8%인 22명으로, 이전 2주간의 6.6%에 비해 0.2%포인트 높아졌다.

신규 확진자 중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80% 미만을 유지했다.

이와 관련해 박 1차장은 "위험도 평가 결과 현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이태원발(發) 집단 감염으로 인한 연쇄 감염이 반복되고 있어 전파 고리를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최근의 확산 사례들을 살펴보면 방역관리에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가에 따라 감염병의 전파 속도와 규모가 달라질 수 있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어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기억하고 이를 생활해달라"며 "정부도 방역관리망이 잘 작동하도록 세심한 관리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725140500053

title : 대구시내 생활안전용 CCTV 1만대 넘어 '그물망 관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