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수가 과제 낸 블로그 글 보니…"여자는 꽃, 남자는 물뿌리개"

송고시간2020-05-25 06:05

한국외대 명예교수, 자기 블로그 글 읽기 과제로 내…"성차별적 인식" 논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시내 한 사립대 교수가 개인 블로그에 성차별적 인식이 담긴 게시글을 올리고 이를 학생들에게 읽게 했다는 논란이 불거져 학생회가 해당 교수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한국외대 학생회 등에 따르면 이 대학 명예교수 A씨는 이번 학기에 담당한 경영학 관련 강의에서 수강생들에게 자신이 블로그에 쓴 글을 읽기 과제로 냈다.

그런데 A교수가 읽게 한 블로그 게시글 중 성차별적이고 여성혐오적 인식이 포함된 글이 있다는 주장이 학생들로부터 나왔다. 일부 수강생은 학교 익명 커뮤니티를 통해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가 과제로 읽도록 한 글에는 남성을 '물뿌리개'에 비유하고 여성을 '꽃'에 빗대면서 "집 꽃 물 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 "시들다가 말라 죽으면 남자 손해", "비아그라를 먹어라" 등 내용이 포함됐다.

학생회에 따르면 A교수는 해당 글에 대해 "읽기 필수!!!!"라고 쓰는 한편 "수필 앞부분 읽기가 부담스러울 수 있음에 미리 양해 바람…. 재미로 쓴 수필이었음을 감안해 주길"이라고 언급했다.

A교수도 과제로 낸 글 내용이 부적절해 보일 수 있음을 이미 인지했던 셈이다.

이 밖에도 과제 대상은 아니었으나 A교수 블로그에 올라온 다른 글에는 "10여명의 교수와 부산에 갔다가 대낮에 창녀촌 관광을 하게 됐다"거나 막달라 마리아를 '창녀'로 쓴 표현 등이 있었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학생회는 성명을 내 "A교수가 개인 블로그에 여성혐오적 글을 다량 게재했으며 이 글들은 수강생들에게 그대로 노출됐다"며 "A교수는 해당 게시물에 대해 책임지고 교단에서 내려오라"고 요구했다.

학생회는 "(A교수는) 성매매 업소 밀집지역에 다녀온 것을 일종의 기행담 취급했다"며 "'남성의 본능'이라는 허상을 쥐고 여성을 착취하는 구조에 가담하는 교수는 교육자로서 교단에 서 있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학생회 측은 지난 18일 학교 측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A교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학교 측에 따르면 A교수는 '개인 생각을 블로그에 10년도 전에 써놓은 것을 문제 삼는 것은 과하다'며 과제로 낸 해당 글에는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A교수에게 직접 입장을 물으려 했으나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