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갯속' 도쿄올림픽, 열려도 개막식 입장행진 없을 듯

송고시간2020-05-23 08:47

대회조직위 '코로나 감염 억제 & 비용 절감' 차원 생략 검토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내년에 열리더라도 선수단의 개막식 입장행진은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23일 도쿄 대회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전염 위험을 높이는 밀집 환경을 피하면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안으로 개막 행사를 대폭 간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개막 행사의 간소화는 선수단 입장행진을 없애고, 개막 행사 참가자 규모를 대폭 줄이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전 세계에서 10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개회식의 선수단 입장행진은 성화대 점화와 더불어 개막행사의 주요 이벤트다.

1964년 도쿄올림픽 개막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64년 도쿄올림픽 개막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입장행진은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의 선수단으로 시작해 개최국으로 끝나는데, 직전 올림픽인 2016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때는 2시간 이상 걸렸다.

이 행사를 치르기 위해서는 입장 전의 대기를 포함해 선수와 관계자들이 밀집해 있는 것이 불가피하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올림픽 행사 중에서도 가장 밀집한 상황이 된다"며 입장행진 때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대회 조직위는 입장행진을 아예 생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입장행진을 하지 않을 경우 개회식 시간을 대폭 줄이는 것이 가능하고, 선수들이 입장 순서를 기다릴 필요가 없어 몰려 있는 상황도 피할 수 있다고 대회 조직위는 보고 있다.

대회 조직위는 또 개회식에 참가하는 선수단 규모를 축소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 중이다.

올림픽을 1년 연기함에 따라 추가로 예상되는 비용(약 3천억엔)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서다.

개폐회식을 정상대로 치르면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합쳐 최대 130억엔이 들 것으로 추산되는데, 조직위는 개폐회식을 간소화해 추가 비용 발생분을 절감할 방침이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막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막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직위는 이런 차원에서 총 4차례인 올림픽· 패럴림픽 개·폐회식을 합동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개회식은 올림픽 개막식으로, 폐회식은 패럴림픽 폐막 행사로 치르는 형태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지난 3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본 정부, 대회 조직위원회 간의 합의로 1년 연기됐지만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전망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실제 개최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와 관련,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21일(현지시간) 호주 언론사가 개최한 인터넷 회의에서 올 10월이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츠 위원장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더라도 전 세계에 충분히 전달되지 않는 상황을 상정해야 한다며 올 10월 이전에 종식 조짐이 나타날 경우 대회 개최를 위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올림픽을 열 경우 관객 입장 제한 등 다양한 과제를 검토해야 한다며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형태의 올림픽이 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20일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다시 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