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는 버티기 어려워"…브라질, 고개 드는 '경제활동 재개' 주장

송고시간2020-05-23 05:37

수석장관 "재정지원 능력에 한계"…사회적 격리 완화 신중론 여전히 우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경제활동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사회적 격리 조치 장기화로 일자리를 잃고 소득이 줄어든 저소득층이 생활고를 호소하고 있으나 긴급지원 자금을 제공하는 정부의 재정 능력도 더는 버티기 어려운 한계상황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국정을 총괄하는 바우테르 소우자 브라가 네투 수석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지난 2개월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설명하면서 "경제가 돌아오지 않으면 굶어 죽는 사람이 속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우테르 소우자 브라가 네투 브라질 수석장관
바우테르 소우자 브라가 네투 브라질 수석장관

브라가 네투 장관은 경제활동이 재개되지 않으면 엄청난 사회적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가 네투 장관은 현재 정부가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에 월 600헤알(약 13만4천 원)의 긴급지원자금을 제공하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재정이 한계상황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5천만 명에게 긴급지원자금을 제공하기 위한 예산을 965억 헤알(약 21조5천500억 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지원 대상이 전체 국민의 절반을 넘는 1억1천200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난감한 입장이다.

브라가 네투 장관은 "재원은 한계가 있으며 지원이 무한정 계속될 수 없다"면서 "경제활동이 재개되지 않으면 엄청난 사회적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피해가 계속되고 있으나 경제활동을 점진적으로 재개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지지하는 크리벨라 시장은 "이제 경제활동을 재개할 때가 됐다"면서 "민간 주도의 협의회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우데자네이루시에서 적용되는 사회적 격리 조치는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이며, 코로나19 피해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등의 비상상황이 아니면 격리를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격리 조치 시행 중인 상파울루시
사회적 격리 조치 시행 중인 상파울루시

상파울루 시내 쇼핑센터가 사회적 격리 조치로 지난 3월 말부터 문을 닫은 상태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그러나 사회적 격리 완화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중론이 우세한 편이다.

상파울루주 내륙과 해변 지역의 19개 도시는 지난달 22∼23일 격리를 완화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자 철회했다.

전문가들은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 등 코로나19 피해가 많이 보고되는 지역은 보건 시스템 붕괴를 막기 위해 도시봉쇄(록다운)를 고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연방대학 교수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연구그룹은 "코로나19가 빨라야 6월 초에나 정점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회적 격리를 완화할 게 아니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