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코로나19로 연기된 지방선거 내달 28일 치르기로

송고시간2020-05-23 01:00

당초 3월 22일 예정됐던 결선투표 6월 28일로 결정

총리 "코로나19 상황 따라 바뀔 수도…의견수렴 거쳐 확정할 것"

22일 기자회견을 하러 나서는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왼쪽)와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 [AP=연합뉴스]

22일 기자회견을 하러 나서는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왼쪽)와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무기한 연기된 지방선거 결선투표를 바이러스의 재확산이 없는 한 내달 28일 치르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장단점을 모두 고려한 끝에 우리의 민주주의가 재개돼야 한다는 믿음으로 이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내달 28일 치러질 예정인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투표는 올해 3월 22일에서 석 달 미뤄진 것이다.

이번 투표는 지난 3월 15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 승부가 가려지지 않은 파리시 등 전국 코뮌(지방행정단위) 5천곳에서 유권자 1천600만명을 상대로 진행된다.

프랑스 정부는 투표장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유권자들이 서명할 펜을 각자 지참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결선투표일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필리프 총리는 이 날짜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다시 바뀔 수 있다면서 향후 2주간 보건·의학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의 자문위원회는 6월 말의 코로나19 상황을 예측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면서 최근 지방선거 결선투표의 6월 말 시행에 부정적인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고 계속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일부 정당들은 투표율이 매우 낮아지는 상황을 우려해 9월 이후로 결선투표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야권에서는 후보들이 마스크를 쓴 채 유세를 해야 하거나, 장외 유세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들어 결선투표를 조기에 개최할 경우 기득권 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프랑스 정부와 집권당은 야권을 상대로 결선투표일 확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석 달 전 지방선거를 강행해 역풍에 직면한 바 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3월 15일 지방선거 1차 투표를 연기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다가 예정대로 진행했고, 이는 역대 최저 투표율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와중에 유권자들을 대거 투표소로 모으기로 한 결정은 판단 착오였다는 비판이 거세졌다.

결국, 마크롱은 1차투표 바로 다음날인 3월 16일 대국민담화에서 결선투표의 무기한 연기와 함께 전국에 이동제한령을 발령했다.

yonglae@yna.co.kr

지난 3월 15일 프랑스 지방선거 1차투표에 참여해 한 표를 행사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15일 프랑스 지방선거 1차투표에 참여해 한 표를 행사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