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서울병원 관련 2명 신규 확진…서울 누계 761명

송고시간2020-05-22 18:48

간호사 일행 다녀간 강남 주점에서 접촉 추정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2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8시간 전보다 2명 늘어난 761명이라고 서울시가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추가된 2명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인 전국번호 11088번 환자와 접촉한 이들로 파악됐다.

두 사람 모두 50대 중반 여성이며, 병원 내 감염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11088번 환자가 지난 9일 지인들과 강남역 일대 주점 등을 방문했을 당시 같은 주점에 있었다.

한 명은 서초구 거주자이며, 다른 한 명은 경기 의왕 거주자이지만 서초구에서 검사를 받아 서울 확진자로 집계됐다.

앞서 11088번 환자와 9일 강남역 일대 주점 등에서 어울린 지인 일행 중 충남 서산과 경기 안양 거주자 등 2명이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시는 감염자가 다수 발생한 해당 주점과 관련해 확진자가 더 있는지 파악 중이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관련한 서울 확진자는 더 추가되지 않아 총 102명을 유지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