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마스크 쓴 트럼프, 드디어 카메라에 잡혔다

송고시간2020-05-22 18:57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미시간주 포드 공장 방문 중 마스크 착용 모습 포착
트럼프 "뒤쪽에서 썼지만 언론에 착용 모습 보이고 싶지 않아"
21일(현지시간)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마스크를 착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한 정통한 관계자는 이 사진이 진짜라고 확인했다고 미 NBC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미 NBC 방송.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현지시간)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마스크를 착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한 정통한 관계자는 이 사진이 진짜라고 확인했다고 미 NBC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미 NBC 방송.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쓴 모습이 처음으로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를 그간 공개석상에서 착용하지 않아 비판을 받아왔다.

미국 NBC방송은 2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 중 대통령 직인이 찍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전했다.

한 정통한 관계자는 이 사진이 진짜라고 확인했다고 NBC는 전했다.

포드 공장 방문 중 취재진에게 마스크를 내보이는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포드 공장 방문 중 취재진에게 마스크를 내보이는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포드 측이 백악관에 마스크 착용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마스크를 착용할지는 세간의 관심사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언론에 공개된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그는 취재진에게 "뒤쪽에서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언론이 (마스크를 착용한) 그 모습을 보는 기쁨을 누리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마스크를 쓴 모습이 더 나은 거 같다"며 "연설을 할 예정이라 지금은 안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자신이 만날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이날 앞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직인이 찍혀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마스크
대통령 직인이 찍혀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마스크[로이터=연합뉴스]

포드사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공장에 도착했을 때 포드사의 빌 포드 회장이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포드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포드사 GT 차량 3대를 관람하는 개인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다"며 "이후 남은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벗었다"고 전했다.

연방정부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까지 했지만,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일정 중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을 피해 눈총을 받아 왔다.

포드 공장에서 생산한 보호 장구를 착용해보는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포드 공장에서 생산한 보호 장구를 착용해보는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포드사는 트럼프 대통령 방문 전 백악관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사람이 공장 안에서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한다"는 자사 정책을 알렸지만, 회사 임원들이 대통령에게 이의를 제기하지도 않겠다고 밝혔다.

다나 네설 미시간주 법무장관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미리 보내 "마스크 착용은 단지 포드의 정책이 아니라 주지사의 명령이다. 현재 이 주의 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5/22 18:57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