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쏭달쏭 바다세상Ⅱ](15) 달콤한 바다 이끼 감태…칼슘이 우유 6배

송고시간2020-05-24 08:01

공식 이름은 가시파래…파래, 매생이와 이웃사촌

청정 갯벌서 자라는 겨울철 별미…양식 안 돼

전남 장흥군 감태(가시파래) 말리기
전남 장흥군 감태(가시파래) 말리기

[전남 장흥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달콤한 맛이 나는 바다 이끼가 있다.

감태 얘기다.

감태는 한자로 달 감(甘)과 이끼 태(苔)를 쓴다.

초록색을 띠는 녹조류인 감태의 공식적인 이름은 가시파래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해안지역 주민들이 가시파래를 먹어보니 그 맛이 달아서 감태라고 부른 게 실제 이름처럼 됐다.

녹조류인 가시파래(왼쪽)와 갈조류인 감태(오른쪽)
녹조류인 가시파래(왼쪽)와 갈조류인 감태(오른쪽)

[국립수산과학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 '감태'는 갈색을 띠는 갈조류로 다시마와 비슷하게 생겼다. 이 감태는 한글 이름이고 단맛과는 상관이 없다.

가시파래라는 본명에서 알 수 있듯 감태는 파래나 매생이와 비슷해 보인다.

감태는 파래보다는 가늘고 매생이보다는 굵어 씹히는 맛이 있다.

감태, 파래, 매생이는 모두 비슷한 초록색인데 파래는 녹조류 중에서 가장 굵고 거칠다.

매생이는 이끼처럼 뭉쳐 있는 것에 반해 감태는 실처럼 한올 한올 선명하다.

충남 태안 가로림만 감태 채취
충남 태안 가로림만 감태 채취

[촬영 이은파·재판매 및 DB 금지]

감태는 내만이나 민물 유입으로 영양이 풍부하고 오염원이 없는 수심 10m 내외에 산다.

주로 바위, 나뭇가지, 해조에 붙어 자라고 다 자란 것은 1m 이상 되는 것도 있다.

수온이 10도 이상인 3월에 포자를 방출하고, 9월 이후 수온이 15도 이상에 낮 길이가 8시간일 때 생식이 이뤄진다.

한겨울인 12∼2월에 빠르게 자란다.

우리나라 주산지는 충남 태안과 서산, 전남 장흥과 무안 등이다.

자연군락을 이루고 있는 서식지에서 주로 손이나 채취기를 사용해 채취한다.

양식이 어려워 전량 자연산에 의존하고 있고 겨울에만 맛볼 수 있는 별미다.

충남 태안 감태 말리기
충남 태안 감태 말리기

[촬영 이은파·재판매 및 DB 금지]

청정 갯벌에서 자라는 감태는 요오드, 칼슘, 비타민 B1, B2 등 무기질이 풍부하다.

우유보다 6배나 많은 칼슘이 함유돼 있어 뼈와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된다.

철분도 많아 빈혈 증상 개선과 예방에 좋다.

[참고문헌]

1.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생명자원정보센터(http://www.nifs.go.kr/frcenter/) '감태', '가시파래'

2. 한국수산회 제철수산물(http://www.fsis.go.kr/front/contents/cmsList.do?cate_id=0301&bbs_type=001), 바다의 이끼 '감태'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