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갈등 고조에 원/달러 환율 상승…1,237원 마감

송고시간2020-05-22 15:55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22일 원/달러 환율이 사흘째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6.1원 오른 달러당 1,2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3.1원 오른 달러당 1,234.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상승폭을 더 키워 장중 한때 1,238원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신흥국 통화나 주식 등 위험자산 회피 분위기가 환율 상승을 이끌었다.

시장은 고조되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을 주목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중 갈등에 위안화 환율이 오르고 주가가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며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이 5천억원 가까이 매도한 점도 환율 상승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1.41% 내린 1,970.13으로 마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51.50원으로 전날 같은 시간 기준가(1,142.63원)에서 8.87원 올랐다.

한국 원화, 통화가치 하락 (PG)
한국 원화, 통화가치 하락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