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연철 "남북, 코로나19 위기 속 가장 먼저 손잡아야"

송고시간2020-05-22 14:15

"남북은 운명 공유하는 사이…포괄적 보건의료협력 준비 중"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기 속에서 "남과 북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먼저 서로의 손을 잡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남북 보건의료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이하 북민협)의 창립총회 축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황이고, 연대와 협력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같은 한반도 하늘 아래 마주하며 살아가는 남북한은 운명을 공유하는 사이"라며 "정부 차원에서는 포괄적인 남북 보건의료협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한반도에 사는 모든 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당국과 민간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민협에 "앞으로 남북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여정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북민협은 1999년 결성된 인도적 대북 지원 관련 비정부기구(NGO) 협의체로, 55개 민간단체를 대표하고 있으며 이날 사단법인을 창립했다.

'헌혈 전 혈압 측정은 필수'
'헌혈 전 혈압 측정은 필수'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주차장 내 대한적십자사 헌혈 차량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사랑나눔 헌혈캠페인'에 동참해 헌혈을 하기 전 혈압 측정을 하고 있다. 2020.5.21 jieunlee@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