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하마을 가는 한명숙, 재조사 입장 내놓을 듯

송고시간2020-05-22 16:24

민주, 한명숙 사건 계기로 '검찰·사법개혁' 속도전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한명숙 전 총리가 불법 정치자금 사건 재조사 문제에 대해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한명숙 사건 재조사 촉구 (PG)
여당, 한명숙 사건 재조사 촉구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

한 전 총리의 핵심 측근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전 총리가 내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봉하마을을 방문할 예정인데, (최근 사안에 대한) 간결한 입장을 언론에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고, 진실은 밝혀지게 돼 있다는 것이 한 전 총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최근 한만호 씨의 비망록과 육성이 공개되는 등 새로운 사실이 하나둘 나온 만큼 그와 관련한 생각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 오랜 지인은 "상식적으로 봐도 한 전 총리가 당시 불법으로 돈을 받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며 "말씀을 하지 않으시지만 너무 억울해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 20일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도부 중 처음으로 재조사 필요성을 공식 거론한 이후 당 차원의 문제제기가 줄을 잇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한 전 총리 사건이 결과적으로 민주당이 본격적인 사법개혁 드라이브를 거는 촉매제 역할을 하게 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KBS 보도 내용을 보면 고인인 한만호 씨는 '한명숙 검찰 수사는 내가 만든 시나리오'라고 밝힌다"며 "검찰이 인정하지 않는 비망록 내용이 육성으로 생생하게 증언된 것"이라고 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사건은 검찰과 사법부가 짜서 만들어 낸 사건"이라며 "이 사건은 검찰은 물론 사법개혁의 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한 걸음 더 나아갔다.

그는 "1천200페이지에 달하는 비망록에는 구구절절 검찰이 어떻게 회유하고 압박을 가하는 게 잘 나와 있다"며 "여기에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에 상고법원 도입을 위해 법원과 검찰이 함께 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 전 총리는 지금도 피해를 보고 있다"며 "총리를 지내신 분이 참 궁핍하게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 전 총리는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과 함께 추징금 8억8천만원 확정판결을 받았다.

노무현 대통령 묘역 너럭바위
노무현 대통령 묘역 너럭바위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너럭바위. 2020.5.22 image@yna.co.kr

황희 의원은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검찰 권력에 대한 오류 중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한 전 총리 사건"이라며 "검찰 수사권 분리 등 이런 부분(검찰 개혁)이 더 가속화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