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용 한파에 눈높이 낮췄나…신입 구직자 희망 연봉 낮아져

송고시간2020-05-22 09:11

잡코리아 1천917명 대상 설문 결과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첫 직장에 도전하는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 수준이 지난해 말 조사 때보다 소폭 낮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고용 한파를 겪으면서 눈높이를 낮춘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잡코리아는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1천91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취업 시 희망 연봉 수준'이 평균 2천97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같은 설문에서 평균 3천50만원으로 조사됐던 것에 비해 2.6% 낮아진 것이다.

최종학력별로 구분해 봐도 전 그룹에서 작년 말보다 줄었다.

4년제 대졸의 희망 연봉은 지난해 말(3천200만원)보다 3.1% 낮은 평균 3천100만원으로 나타났고, 전문대졸은 5.1% 떨어진 평균 2천770만원, 고졸은 8.4% 낮은 2천740만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성별로는 4년제 대졸 남성의 희망 연봉이 평균 3천240만원으로 여성(2천990만원)보다 8.4% 높게 나타나는 등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은 연봉을 희망했다.

고용 한파에 눈높이 낮췄나…신입 구직자 희망 연봉 낮아져 - 1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